스마트폰을 가지고 있고 구글위치정보가 켜져 있다면

내가 다녔던 경로가 자동으로  저장된다.

 

빅브라더가 생각나 무서운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잘 사용한다면 나의 일상을 기록하는 유용한 도구가 된다.

 

아래 사이트(구글타임라인) 에 접속해서 구글에 로그인 하면 예전에 내가 지나다녔던 경로를 날짜별로 알 수 있다.

익스플러에서 작동하지 않는다. 크롬을 실행시키고 아래 주소를 복사해서 붙여넣기를 하면 볼 수 있다.

https://www.google.com/maps/timeline

 

처음에 접속하면 내가 지금까지 다녔던 장소가 지도위에 빨간색 점으로 나타난다.

 

 

예전에 방문했던 장소의 빨간점을 클릭하면 그 당시 날짜로 자동 이동되면서 그날 하루 동안 이동했던 경로가 나타난다. 놀라운 것은 경로와 함께 어떤 장소에 몇분간 머물렀는지 그 장소가 어디였는지도 나타난다는 것이다.

 

아니면 날짜를 선택해서 그날의 경로를 확인할 수도 있다.

 

 

 

 

떳떳하지 못한 사람들에게는 두려움이 되겠지만

부끄러울 것이 없는 나에게는 정말 편리하다.

 

예를 들면 예전에 다녀온 음식점을 가족들을 데리고 다시 가려고 할 때 음식점 위치가 어디였는지 기억나지 않아도 구글타임라인에 들어가서 확인해 보면 바로 알 수 있다.

 

구글포토도 설치해서 사진을 동기화 시킨다면 위 사진처럼 그 장소에서 촬영한 사진도 함께 나타나기 때문에 여행을 갔다 왔다면 어떤 곳에서 뭘했는지 자동으로 정리가 된다.

 

-----------

구글타임라인에 접속했는데 경로가 나타나지 않는다면 스마트폰에서 위치정보가 설정이 되어 있지 않아서 그렇다.

 

안드로이드폰에서 구글 위치정보를 허용하지 않았다면 구글타임라인에 경로가 나타나지 않는다. 구글위치정보를 허용하려면  기종마다 조금씩 다르긴 하지만  스마트폰에 설정을 눌러 - 위치(갤럭시 s6의 경우에는 개인정보 보호 및 안전을 선택해야 그 안에 위치가 나온다.) 를 선택하고 Google 위치기록에 가서 위치키록을 켜짐으로 바꾸어 주면 된다.

 

한번만 설정해 놓으면 그날 이후 다녔던 경로가 다  자동으로 기록이 된다.

 

어제도 등산을 하고 와서 등산하는데 몇시간이 걸렸는지 구글타임라인에 들어가서 확인해 보았다. 등산했던 경로와 시작시간 끝시간 중간에 잠깐 쉬었던 시간등이 자세하게 나왔다.

 

잘 활용한다면 학생들 수학여행이나 체험학습 후 기록을 정리하는데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폰을 잃어버렸을때도 위치기록이 켜져 있다면 현재 어느곳에 있는지 추적이 가능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민서아빠(과학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