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담임할 때 사용했던 방법입니다.

학기초 청소구역이나 1인 1역할을 배정할 때 꼭 선생님 도우미를 1-2명 배정 합니다.

선생님 도우미의 역할은 청소시간이 되면 선생님이 있는 교무실에 와서 ‘오늘은 제가 뭘 해야 합니까, 뭐 시키실 일은 없나요?’ 라고 질문하는 역할입니다.

 

할 일이 없으면 그냥 돌려 보내거나 놀게 하면 됩니다.

 

선생님 도우미의 역할은 말 그대로 선생님 일을 돕는 역할입니다. 3월달 학기초에 담임선생님들이 할 일은 상당히 많습니다. 각종 설문지를 걷어 통계 처리를 한다거나, 학생들 주소록을 만든다거나, 사물함 이름표를 만들어 오려 붙인다거나 등등...

 

이럴 때 선생님도우미를 뽑아 놓으면 선생님의 할 일에 우선순위를 매겨서 중요하지 않은 단순 반복 작업은 뒤로 빼 놓았다가 청소시간에 선생님 도우미에게 시키시면 됩니다.

 

별거 아닌 것 같지만 실제로 잘 활용하면, 학기초 선생님의 업무를 많이 줄일 수 있습니다. 가끔은 이 학생을 통해 반에서 일어나는 일들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도 있습니다.

 

참고로 학급일기 담당자를 정해서 매일 청소시간마다 학급일기를 가져다가 제 자리에 와서 컴퓨터를 이용해 학급카페에 학급일기를 보고 옮겨 쳐 넣게 했습니다. 그리고 다음 학생에게 학급일기를 전달하도록 하였습니다.

이렇게 하면 좋은점은 학급일기장에 멘트를 다는 대신 편한시간에 학급카페에 접속해서 댓글을 달아 줄 수 있어서 좋습니다. 또 다른 친구들도 댓글을 편하게 달 수 있습니다.

또 학급카페에 학급일기장을 옮겨 쳐 넣을 때 문제가 될 만한 사항은 사전에 걸러낼 수도 있습니다.

학급일기는 자신의 이야기 보다는 조선왕조실록처럼 나중에 우리 학급의 일을 되돌아 볼 수 있도록 객관적인 사실을 가지고 기록물처럼 적게 하면 더 좋습니다. 객관적 사실을 적게 하고 간단하게 자신의 의견을 곁 들여 가며 쓰도록...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민서아빠(과학사랑)